정진석 "탄핵 당론…헌법적 권한 구속할 수 없다"
최성룡 기자

[시사코리아뉴스=최성룡 기자]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을 통해 "기존에 당론이 유지되든 오늘 새로운 당론이 정해지든 그 당론이 헌법적 권한 구속할 수 없다" 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9일 탄핵표결이 이뤄지면 당론으로 투표 행위를 구속시키지 않을 것이다" 며 "의원 개개인이 헌법적으로 독립기관이기 때문에 자율투표가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당론이 우리 국회의원들이 갖고 있는 독립적인 헌법적 권한을 구속할 수 없다는 것이 제 일관된 소신이다" 며 "이건 당헌(黨憲)상 국회운영에 관한 책임과 권한을 갖고 있는 원내대표로서 확고한 입장이다" 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내년 4월 퇴진 6월 대선' 당론과 관련해서 "주말을 거치면서 현실적으로 당론으로 유지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이르렀다" 며 "탄핵이 가결되든 부결되든 결과를 엄숙하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국회에서 탄핵이 가결되더라도 대통령을 또다시 하야시키겠다는 야당의 주장은 헌법정신을 전면 부정하는 처사이다" 며 "국민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이라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반헌법적인 발언을 쏟아내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게 엄중하게 경고한다" 며 "'군중의 함성에 올라타 헌법을 파괴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정 원내대표는 아울러 '박 대통령 탄핵안 가결 직후 사임'을 주장한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를 향해선 "반헌법적, 탈헌법적 주장을 쏟아내는 문 전 대표에게 엄중히 경고한다" 며 "군중의 함성에 올라타 헌법을 파괴하지 말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소속 의원들을 향해 "여소야대를 초래한 지난 총선과 이번 사태를 겪으며 집권여당으로서 무력감과 패배주의에 직면한 게 사실이나, 우리는 9일 탄핵 표결 후 이 패배주의에서 하루 속히 벗어나야 한다" 고 말했다.

기사원문보기 

정치
새누리당 원외 당협위원장 8명 탈당 "새누리당 해체 마땅하다"
메인사진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정문헌, 김상민 ... / 이진화 기자
우상호 "탄핵 통해, 대한민국의 기능 복원하는 가장 바람직한 길이다"
메인사진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회의실에서 ... / 이진화 기자
추미애 “피의자가 특검, 중립성 편향성 운운하는 거 가능하지 않다”
메인사진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회의실에서 ... / 이진화 기자
광고
광고
사회&환경
광고
뉴스레터 신청
배너
배너
주요뉴스
배너
광고
배너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밀실체결 비판하는 우
배너
배너
배너
유통&식품
배너
연예&스포츠
배너
칼럼/연재
칼럼/오피니언
김동문의 세상바로잡기
경찰청 사람들
나눔&봉사
배너
인기기사 목록
 
광고
맛집투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