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세계가 공통으로 직면한 문제에 신속 대응하고, 더 좋은 미래 만들기 위한 각국의 노력은 필수적”

- 문 의장, ‘제1회 국회미래연구원 국제학술대회’ 참석 -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19/09/03 [17:08]

문희상 국회의장, “세계가 공통으로 직면한 문제에 신속 대응하고, 더 좋은 미래 만들기 위한 각국의 노력은 필수적”

- 문 의장, ‘제1회 국회미래연구원 국제학술대회’ 참석 -

최성룡기자 | 입력 : 2019/09/03 [17:08]

▲ 문희상 국회의장, “세계가 공통으로 직면한 문제에 신속 대응하고, 더 좋은 미래 만들기 위한 각국의 노력은 필수적”     © 편집국


[시사코리아뉴스]국회/최성룡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회 국회미래연구원 국제학술대회’에 참석해 “현재 전 세계는 패러다임 대전환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는데, 대표적으로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물결을 그 어느 나라도 피해가기 어려운 시대가 되었다”면서 “이는 급격한 변화와 혁신을 불러오고 있으며, 각국마다 새로운 도전과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 세계 경제시스템의 변화와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 기후변화의 위협 등 전 세계는 수많은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 문희상 국회의장, “세계가 공통으로 직면한 문제에 신속 대응하고, 더 좋은 미래 만들기 위한 각국의 노력은 필수적”     © 편집국

 

문 의장은 이어 “안타깝게도 현재의 상황이 지속된다면 인류는 부정적인 미래를 맞이하게 된다는 전망이 우세하다”며 “이러한 연구 결과는 세계 각국이 혁신을 통해 미래대비에 나서야 한다는 교훈을 주고 있다. 세계가 공통으로 직면한 문제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더 좋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각국의 노력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 문희상 국회의장, “세계가 공통으로 직면한 문제에 신속 대응하고, 더 좋은 미래 만들기 위한 각국의 노력은 필수적”     © 편집국

 

문 의장은 또 “국회미래연구원은 지난 5월 출범 1주년을 맞아 기후환경, 에너지, 과학기술, 사람, 정치행정, 경제 등 13개 분야와 관련해 2050년 대한민국의 모습을 예측한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면서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다양한 시각에서 미래를 예측해보는기회인만큼 심도 깊은 논의를 통해 인류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건설적인 의견을 제시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050년 세계 예측과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정책’을 주제로 국회미래연구원이 주최한 제1회 국제학술대회는 국가의 미래 환경변화를 예측하고 분야별 중장기 발전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학술대회에는 원혜영 의원, 박진 국회미래연구원 원장, 김선욱 국회미래연구원 이사장, 이광형 카이스트 교학부총장, 소피 하우 영국 웨일스 미래세대위원회 위원장, 레오폴드 스메르징 유럽의회 정책분석관, 프랍하트 란잔 인도 푸네 DY 파틸 국제대학교 부총장 등이 함께했다.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